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컨텐츠시작

50+생생정보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방문을환영합니다.

홈 > 즐거운인생 > 50+생생정보
[건강] 어지럼증 일으키는 이석증
구분년도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20-03-03 15:15 조회수88

어지럼증 일으키는 이석증, 중장년 여성은 특히 유의

 

▶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2.4배 많아, 나이가 많을수록 환자 수 증가

▶ 50세 이상 여성의 1.8%가 진료받음

 

 

 □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하여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이석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1. 2018년‘이석증’진료 환자는 37만 명으로 전 국민의 0.7%

 

  - 여성 환자가 남성의 2.4배, 나이가 많을수록 환자 증가

 

  ○ ‘이석증’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2014년 30만 명에서 2018년 37만 명으로 5년 동안 연평균 4.8% 증가하였다.

 

  ○ 2018년 진료인원 중 여성은 26만 명으로 남성의 2.4배 이상이었다.

 

  ○ 연령대별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보면 전 국민의 0.7%가 진료받았고 70대 환자가 1.9%로 인구대비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 50세 이상 여성의 1.8%가 ‘이석증’으로 진료받음

 

  - 20~40대가 증가율이 높음

 

 

  ○ 50세 이상 여성의 1.8%, 40대 여성의 1.0%가 ‘이석증으로 진료받아 중장년 여성 환자가 특히 많았다.

 

  ○ 연평균 환자 증가율은 20~40대에서 4~5%대로 높게 나타났다.

 

 

  3.‘이석증’환자 1인당 평균 내원횟수(일수)는 2.3회

 

  - 2018년 환자 4명 중 3명은 2일 이내 진료받음

 

  ○ 이석증 환자 1인당 평균 내원횟수는 2.3회이고 환자 중 75%는 2번 방문 이내로 치료를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준희 교수는 ‘이석증’ 의 증상 및 원인, 치료방법 및 예방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이석증'의 증상

 

  - 이석증의 정식 명칭은 ‘양성 돌발성 두위 현훈’으로 머리의 움직임에 따라 짧고 반복적인 빙빙 도는 회전성 어지럼을 보임. 특히 아침에 일어날 때, 옆으로 누울 때, 위를 쳐다보거나 고개를 숙일 때 짧은 회전성 어지럼을 보임.

 

  ○ ‘이석증’의 원인

 

  - 내이의 난형낭에 있는 이석이 탈락되어 반고리관으로 이동하여 머리의 움직임에 따라서 내림프의 흐름을 유발하여 특징적인 안진(눈 흔들림)과 어지럼이 생김. 이러한 이석증의 절반 정도는 특별한 원인이 없는 특발성임. 특발성 이외의 원인으로는 두부외상(교통사고, 낙상 등에서의 머리의 물리적 충격) 후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돌발성 난청, 전정신경염 등의 내이 질환에 동반되는 경우가 있음. 최근 골감소증 및 골다공증이 이석증 환자들에서 이석증이 없는 사람들보다 유의하게 많다는 보고가 있어서 비타민 D 부족이나 결핍이 이석증의 원인으로 제시되고 있음.

 

  ○ ‘이석증’의 진단 ? 검사

 

  - 이석증은 머리를 돌리면서 시행하는 두위변환 안진검사에서 특정 방향으로 머리를 돌릴 때 특이 안진을 확인하면 진단할 수 있음. 두위변환 안진검사는 육안으로 확인하는 안진검사 안경을 이용하거나 전기안진 또는 비디오안진 검사기기를 이용하여 시행할 수 있음.

 

  ○‘이석증’의 치료방법

 

  - 특정 반고리관의 특정 유형의 이석증이 확인되면 머리를 돌려가면서 중력 방향으로 이석이 이동하여 다시 제자리에 위치하게 하는 이석치환술을 시행함. 호소하는 증상에서 이석증이 의심되나 두위변환 안진검사에서 안진이 관찰되지 않는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 호전될 수 있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머리 위치 및 자세 변화를 피하면서 어지럼, 메스꺼움, 구토가 심하면 항히스타민제 등 전정억제제, 진토제 등 약물을 사용하기도 함.

 

  ○ ‘이석증’예방법

 

  - 특별한 원인이 없는 경우가 많아서 특별한 예방법은 없으나 두부외상 후에 발생할 수 있으므로 머리의 물리적 충격을 피하는 것이 예방이 될 수 있음.

 

  ○ 여성환자(특히 중장년 여성)가 남성의 2.4배 이상 많은 이유

 

  - 특발성 이석증의 경우 고령과 여성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되고 있는데 아직 명확한 이유는 규명되지 않았음. 최근의 이석증 환자에서 골다공증이 많다는 연구 결과를 볼 때 고령과 여성에서 폐경기 후 호르몬 변화와 골밀도 감소로 골다공증이 많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됨.

 

  ○ 20~40대 진료인원 증가율이 높은 이유

 

  - 20-40대의 연령에서 직업 및 여가 활동이 다른 연령에 비해 많아서 두부외상으로 인한 이석증의 발생이 최근 많아지는 것으로 생각됨.

 

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https://www.nhis.or.kr/bbs7/boards/B0039/34716)

  

콘텐츠 담당자 즐거운인생지원팀 : 김예지 032-715-549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4점 / 5명 참여)

콘텐츠 만족도